[포토] 유엔총회 특별연사로 나선 김연아

입력 : 2017-11-14 10:46 ㅣ 수정 : 2017-11-14 1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는 이날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유엔총회에서 특별연사로 단상에 올라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는 이날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유엔총회에서 특별연사로 단상에 올라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AP 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는 이날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유엔총회에서 특별연사로 단상에 올라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연아는 이 자리에서 “두 차례 올림픽 참가자,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로서 인종·지역·언어·종교의 벽을 뛰어넘는 스포츠의 힘을 체험했다”며 “(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때인) 10살 때 남북 선수단이 경기장에 동시 입장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처음으로 스포츠의 힘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평창올림픽 대표단은 남북한 사이의 얼어붙은 국경을 뛰어넘어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 정신을 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상 정부대표 1인만 발언하는 게 관례지만 우리측 요청에 따른 유엔총회 결정으로 김연아가 이례적으로 추가 발언을 했다. 약 4분간 영어로 진행한 연설에서 2010 밴쿠버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로서 개인적 경험을 담아 ‘올림픽 정신’을 강조했다.

사진=AP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