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탄 코스닥 ‘산타 랠리’ 기대감

입력 : ㅣ 수정 : 2017-11-12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정부 ‘밀어주기’에 투자 재개
이달 들어 기관 1914억 순매수
추석 이후 한달 새 10.1% 올라
바이오 쏠림 등 낙관론 경계해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스닥이 추석 연휴 이후 한 달 새 10%나 올라 상승세가 어디까지 갈지 관심이다. 그간 코스닥을 외면한 기관투자자들이 ‘혁신 중소기업을 육성하겠다’는 정부 기조에 발맞춰 투자를 재개하면서 ‘산타 랠리’ 기대감이 나온다. 다만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동반한 랠리는 아닌 만큼 지나친 낙관론은 금물이라는 의견도 많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은 추석 연휴 이후 지난 10일까지 10.1%(654.59→720.79)나 상승해 코스피 수익률(4.5%)을 압도했다. 지난 3일 701.13에 마감돼 14개월 만에 700선을 돌파했고, 이후에도 후유증 없이 상승세를 거듭해 지난 10일에는 720선까지 넘었다.

최근 코스닥에서 눈에 띄는 건 기관투자자가 돌아온 것이다. 지난 4월 2993억원을 순매수한 기관은 5월부터 순매도로 돌아섰고, 지난달까지 2조 6342억원어치를 팔아 치웠다. 개인과 외국인이 시장을 떠받친 가운데 연일 코스닥을 파는 기관에 대한 불만이 쏟아졌다.

하지만 기관은 이달 들어 1914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순매수 전환했다. 특히 지난 10일에는 1619억원을 순매수해 2010년 5월 12일(1682억원) 이후 7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가 중소기업을 육성하고 코스닥을 활성화겠다는 의지를 보인 게 기관에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최근 금융투자협회 등이 주최한 간담회에서 “국민연금이 코스피에는 98%나 투자하지만 코스닥에는 2%만 투자하고 있다”며 “연말까지 코스닥 시장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12.02%와 12.15% 상승했다. 그 결과 코스피 시총은 1476조 2209억원에서 1652조 5773억원으로 증가하고, 코스닥 시총은 210조 9661억원에서 252조 627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대표 간접 투자상품인 펀드 자산 가치도 19조원 불어나는 등 자본시장은 순풍을 타고 있다.

그러나 급등과 급락을 거듭하고 개인투자자 비중이 절대적인 코스닥의 허약한 체질은 여전한 만큼 경계의 목소리도 높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제약·바이오가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신라젠 등 7개를 차지하는 등 쏠림 현상이 계속되는 것도 개선 과제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닥을 ‘정상적인 시장’으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선 논란이 많지만 코스닥150 지수에 편입된 종목의 80% 정도는 2012년 이후 영업이익이 개선되고 있다”며 “실적이 지속적으로 좋아지는 대형주 위주 투자는 위험이 덜하다”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11-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