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모의해킹으로 로그인 정보 매주 25만건씩 유출

입력 : ㅣ 수정 : 2017-11-10 17: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IT 기업 구글이 보안 강화를 위해 모의 해킹 실험을 한 결과 매주 로그인 정보 25만여건을 빼낼 수 있었다는 충격적인 결과를 발표했다.
구글

▲ 구글

미국 CNN테크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자사 연구원들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해커들이 구글 계정을 해킹해 개인정보를 훔치는지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구글 연구팀은 캘리포니아 버클리대(UC버클리) 연구팀과 함께 해킹수단 2만 5000가지를 이용해 구글 계정에 침투하는 가상실험을 했다.

그 결과 데이터 유출로 해커들이 가장 쉽게 데이터에 접근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방법으로 1년 동안 아이디와 비밀번호 19만개를 탈취했다.

해커들은 데이터 유출이라는 방식보다 지인을 가장해 정보를 탈취하는 피싱이나 악성코드를 이용해 키보드로 입력된 정보를 빼내는 키로깅 방식으로 해킹을 시도한 결과 피싱으로 정보를 탈취당할 가능성이 큰 고객은 1240만명, 키로깅으로 정보를 탈취당할 가능성이 있는 고객은 78만 8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피싱과 키로깅을 이용해 매주 로그인 기록 24만 9766건을 훔쳐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구글은 해커들이 비밀번호만으로 계정에 접근하는 것이 어려워지면 로그인 정보를 훔치는 동시에 위치, 전화번호 등 민감한 정보도 함께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 보안연구팀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해커들이 어떻게 정보를 훔치는지를 장기간, 포괄적으로 연구한 첫 연구로 고객들에게 더 나은 계정 보안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해커들이 접근할 수 있는 개인정보의 범위가 얼마나 되는지 확인한 것도 흥미로운 점 중 하나”였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