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재준 “靑요구로 매달 5000만원 상납”

입력 : ㅣ 수정 : 2017-11-10 0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朴정부 국정원장 19시간 조사…댓글수사 ‘사법 방해’ 혐의도
남재준(73) 전 국가정보원장이 9일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상납했다는 혐의에 대해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재준 전 국정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재준 전 국정원장
연합뉴스

남 전 원장은 전날 오후 1시 검찰에 소환돼 19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고 나온 뒤 취재진과 만나 “신문에 성실하게, 최선을 다해서 진실하게 답변했다”고 말했다. 검찰 조사에서 남 전 원장은 “취임 이후 청와대의 요구를 받아 매달 5000만원씩 특활비를 보냈다”고 큰 틀에서 혐의를 인정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구속된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도 “박 전 대통령 지시에 따라 국정원 돈을 받았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2003년 4월∼2005년 4월 육군참모총장을 지낸 그는 2013년 3월∼2014년 5월 박근혜 정부 초대 국정원장을 지내며 이 전 비서관 등 ‘문고리 3인방’에게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해 국고 손실을 초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 전 원장은 2013년 검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 및 재판 당시 서천호 2차장, 문정욱 국익정보국장, 장호중 감찰실장 등 간부 7명이 참여한 ‘현안 태스크포스(TF)’가 마련한 수사·재판 방해 계획을 보고받는 등 ‘사법방해’ 행위에 가담한 혐의도 받는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7-11-1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