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벽산문화시상식 개최…‘강철로된 무지개’ 벽산희곡상 수상

입력 : ㅣ 수정 : 2017-11-10 14: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벽산문화재단이 오는 14일, 벽산엔지니어링 본사 갤러리홀에서 벽산문화시상식을 개최한다.

벽산문화재단이 주최하고 벽산엔지니어링이 후원하는 벽산문화시상식은 올해 7회째를 맞이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제7회 벽산희곡상 시상과 함께 한 해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을 예정이다.

제7회 벽산희곡상의 영예는 ‘강철로 된 무지개’의 이중세 작가에게 돌아갔다. 해당 작품은 작가의 독특한 문체와 색깔로 2048년 연방제로 통일된 평양과 2017년 현재를 넘나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려냈다.

심사위원은 “여전히 맹위를 떨치는 자본주의의 마력과 인간의 탐욕이 치밀한 구성으로 엮이고 풀어지는 작품이다. 긴장감 넘치는 무대가 기대된다고 평가, 선정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제7회 벽산희곡상 수상자 이중세 작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7회 벽산희곡상 수상자 이중세 작가

이중세 작가는 왕성한 작품활동과 화려한 수상 이력으로 주목 받고 있다. 대전대 문예창작학과 출신으로 2016 대한민국 연극제 서울대회에서 ‘파국’으로 희곡상을 수상했으며, 지난 2013년부터 써 온 ‘끈’, ‘모의’, ‘내 아버지의 집’, ‘파국’ 등 네 편의 희곡을 최근 희곡집 ‘파국(연극과 인간)’에 담아 발간했다.


또한 벽산문화재단은 한국 연극계의 도약적 발전 및 창작여건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벽산희곡상을 제정하고 당선작을 연극으로 제작 지원하고 있다. 등단 이후 현장작업으로 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작가들에게 통로를 마련한다.

2014년부터 윤영선연극상을 제정하여 연극이 지닌 자유롭고 진취적인 예술정신을 되살리고자 노력하는 한편, 최근에는 학교로 찾아가는 클래식 공연인 넥스트클래식을 강원지역으로 확대해 진행하고 있다. 오는 11월 24일 고성 거진중학교에서 한국페스티발앙상블의 공연으로 2017년 공연을 마무리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