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재준, 19시간 검찰 조사 후 귀가…“진실되게 답변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7-11-09 0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상납한 의혹을 받는 남재준(73) 전 국정원장이 19시간 동안 이어진 검찰 조사를 마치고 9일 귀가했다.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남 전 원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청와대에 정기적으로 상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남 전 원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청와대에 정기적으로 상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전날 오후 1시 검찰에 소환됐던 남 전 원장은 이날 오전 7시 50분쯤 조사를 끝내고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나왔다.


남 전 원장은 “억울한 점이 소명됐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심문에 성실하게, 최선을 다해서 진실되게 답변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정원의 사법 방해 혐의를 인정하는가”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다만 “밤새도록 조사를 받았다. 내 나이가 있으니까 오늘은 그만하겠다”라고 말한 뒤 서둘러 검찰 청사를 빠져나갔다.

2003년 4월∼2005년 4월 년 육군참모총장을 역임한 그는 2013년 3월∼2014년 5월 박근혜 정부 초대 국정원장을 지내며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 일명 ‘문고리 3인방’에게 사용처 공개 의무가 없는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해 국고손실을 초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3년 검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 및 재판 당시 서천호 2차장, 문정욱 국익정보국장, 장호중 감찰실장 등 간부 7명이 참여한 ‘현안 태스크포스(TF)’가 마련한 수사·재판 방해 계획을 보고받는 등 ‘사법방해’ 행위에 가담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남 전 원장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