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배당 시즌…금리 인상기엔 ‘신중’

입력 : ㅣ 수정 : 2017-11-08 22: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당 시즌’이 다가오며 배당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특히 올해 ‘스튜어드십 코드’가 본격 도입되고 기업들이 주주 환원 정책을 강화하고 있어, 배당 확대에 대한 기대도 커졌다. 하지만 금리 인상기에 배당주에 투자하면 예상 수익률보다 낮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스튜어드십 코드는 기관투자자가 가진 주식의 지분에 대해 적극 의결권을 행사하는 지침이다. 2014년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한 일본은 2013년에는 배당 성향이 26%였지만, 지난해 34%로 뛰었다.


기업들은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주주 가치를 높이려는 움직임이다.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배당을 약 2배로 확대한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배당주는 금리 하락기에는 시장금리 이상의 수익을 충족한다. 금리 인상기에는 반대다. 한국투자증권 김대준 연구원은 “한국은행의 통화정책과 시장금리 추이에 민감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7-11-0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