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게 한국 소비자는 ‘호갱’?…미국보다 20만원이나 비싼 아이폰X

입력 : ㅣ 수정 : 2017-11-08 14: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24일 국내에 출시되는 애플 아이폰X(텐)의 가격이 미국이나 이웃 일본보다 20만원 이상 비싼 것으로 밝혀져 애플이 국내 소비자를 ‘호갱’(어수룩해 이용해 먹기 좋은 고객과 속어인 호구의 합성어)로 보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 소비자는 봉(?)…미국보다 20만원 비싼 아이폰X 연합뉴스

▲ 한국 소비자는 봉(?)…미국보다 20만원 비싼 아이폰X
연합뉴스

8일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X은 미국에서는 세전 기준으로 64GB 999달러(약 112만 7000원), 256GB 1149달러(약 129만 7000원)으로 부가세 10%를 더할 경우 한국 판매가는 64GB 모델은 124만원, 256GB 모델은 142만 6000원에 각각 해당한다.

그러나 애플은 64GB 모델 기준 아이폰X을 일본에서는 세전 11만 2800엔(111만 6000원)에 내놓았으며 캐나다에선 1319 캐나다달러(115만원), 홍콩에선 8588달러(123만 2000원)에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보다 비싸게 팔리는 지역은 유럽으로 헝가리에서는 159만 2000원, 덴마크 155만 8000원, 스웨덴 154만원, 이탈리아 155만원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 제조사가 새로운 스마트폰을 출시하기 전 이통사와 협의를 거쳐 출고가와 출시일 등을 정하지만 애플의 경우에는 높은 단말기 협상 파워때문에 이런 협의 과정이 사실상 소용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애플이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이달 24일 한국 등 추가 13개국에 아이폰X을 출시한다고 알렸는데 국내 이통사들도 보도자료를 통해 출시일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