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한국이 미국 무기 구입해 미국 무역적자 줄일 것”

입력 : ㅣ 수정 : 2017-11-07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이 미국의 군사 장비를 구입함으로써 미국의 무역 적자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양국 확대정상회의가 양국 주요 각료들이 배석한 가운데 7일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미 양국 확대정상회의가 양국 주요 각료들이 배석한 가운데 7일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CNN 등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는 자리에서 “한국과 무역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앞으로 주문할 미국산 군사 장비의 양이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의 핵무기 개발이 “대화의 가장 중요한 중심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북한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