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멜라니아 여사도 반해버린 샤이니 민호...팔을 터치하면서

입력 : 2017-11-07 16:10 ㅣ 수정 : 2017-11-08 2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가 샤이니 민호를 반갑게 맞았다.
샤이니 민호 반갑게 맞이하는 멜라니아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플레이2’ 행사에서 샤이니 민호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2017.11.7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샤이니 민호 반갑게 맞이하는 멜라니아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플레이2’ 행사에서 샤이니 민호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2017.11.7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열린 ‘걸스 플레이 2’ 캠패인에 참석해 샤이니 민호와 함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응원에 나섰다.

이날 멜라니아 여사는 샤이니 민호를 보며 환한 미소를 짓다가 다가가 팔을 살짝 터치하며 친근하게 웃었다. 샤이니 민호는 두손을 앞으로 모은채 웃으며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현장 분위기는 단숨에 훈훈해졌다.



행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지지하는 국민 성원을 바탕으로 여학생들의 학교 체육 활동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네티즌들은 “역시 대외 접대용 얼굴 민호”,“멜라니아 여사 저렇게 잇몸 만개할 수 있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멜라니아 여사가 한국에 들어올때 신었던 파란색 하이힐도 파격적인 패션으로 화제에 올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