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첫 행보는 ‘코스닥 氣살리기’

입력 : ㅣ 수정 : 2017-11-07 0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닥 부서장들과 첫 회식 “규제완화 등 적극 건의하라”
지난 3일 취임한 정지원(얼굴) 한국거래소 신임 이사장이 첫 행보로 코스닥시장 기 살리기에 나섰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6일 거래소 등에 따르면 정 이사장은 취임식 당일 저녁 코스닥시장위원회 부서장들과 회식을 하며 상견례를 했다. 정 이사장이 첫 회식 ‘파트너’로 이들을 선택한 건 코스닥을 되살리겠다는 의지라는 해석이 나온다.


정 이사장은 회식 자리에서 코스닥 부서장들에게 “위기가 곧 기회”라고 격려한 뒤 “코스닥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규제 완화나 제도 개선을 적극 건의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 상임위원(1급) 등 고위 관료를 지낸 경력을 활용해 코스닥 활성화를 위한 정부와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는 취지다. 코스닥은 사상 최고치를 연달아 경신한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달리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 가며 ‘박스닥’(박스권에 갇힌 코스닥)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지난 3일 1년 3개월 만에 지수 700을 재돌파했지만, 코스피 상승세와 비교하면 미미하다. 올 들어 이날까지 코스피는 21.4%나 오른 반면 코스닥은 11.5% 상승에 그쳤다. 특히 시가총액 2위 카카오와 1위 셀트리온이 잇따라 코스피 이전 상장을 단행하거나 결정하면서 코스닥 부서장들은 사기가 떨어진 상태다.

거래소 관계자는 “정 이사장은 앞서 취임사에서도 ‘코스닥 진입 요건을 완화하고 성장성 높은 기업을 적극 유치하겠다’고 밝히는 등 코스닥 부활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정 이사장은 취임 과정에서 ‘관치’와 ‘낙하산’ 논란을 빚었지만 조직 운영은 정부 입김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를 회식 자리에서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업무를 수행하고, 문서 업무를 줄여 부담을 덜겠다”며 관료주의 문화에서 탈피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11-07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