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차 기후변화 총회 6일 개막

입력 : ㅣ 수정 : 2017-11-05 15: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본에서 17일까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에 온실가스 배출 감축 의무를 부과하는 신기후체제인 ‘파리협정’ 이행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3)가 6~17일까지 독일 본에서 개최된다.


COP23에는 197개 당사국이 참석할 예정이며, 우리나라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관계부처 공무원과 전문가로 대표단이 구성됐다. 올해는 지난해 22차 총회에서 결정된 후속협상 시한인 2018년을 앞두고 1년 동안의 진행상황을 점검한다. 2018년 최종 합의될 의제별 이행지침의 골격 마련 및 파리총회 결정문에 따라 장기 온도목표 달성을 위한 국제적 노력을 점검하는 ‘촉진적 대화’의 개최방식에 대한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단은 한국·스위스·멕시코·모나코·리히텐슈타인 등 5개국이 참여한 환경건전성그룹(EIG) 등 주요 국가 및 협상그룹과 공조해 이행지침 마련에 기여하고, 선진·개도국 간 중간자적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김은경 장관은 16일 수석대표가 참석하는 고위급 회의 기조연설에서 파리협정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 친환경 에너지 전환과 국가적응대책 이행 등 국내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소개한다. 또 총회 기간인 14일 UNFCCC 주관 2017 유엔 기후 솔루션 어워즈 시상식에서 우리나라의 ‘그린카드’가 기후변화 감축적응 우수 제도로 선정돼 수상한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