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8 출시 첫날 10만대 개통 ‘아이폰7 60% 수준“

입력 : ㅣ 수정 : 2017-11-04 16: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플 신작 아이폰8이 국내 출시 첫날 약 10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추정된다.
아이폰8 출시 아이폰8이 국내 정식 출시된 3일 이동통신 3사별로 다양한 개통 행사가 열렸다. 전작과 차별화되지 않은 기능이라는 혹평 속에 배터리 스웰링(팽창)과 아이폰X 대기 수요 등의 악재로 예약 판매 성적은 전작의 60~70% 수준으로 부진하다. 이날 KT가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연 행사에서 고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이폰8 출시
아이폰8이 국내 정식 출시된 3일 이동통신 3사별로 다양한 개통 행사가 열렸다. 전작과 차별화되지 않은 기능이라는 혹평 속에 배터리 스웰링(팽창)과 아이폰X 대기 수요 등의 악재로 예약 판매 성적은 전작의 60~70% 수준으로 부진하다. 이날 KT가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연 행사에서 고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8이 출시된 첫날(3일) 이통 3사를 통해 개통된 물량은 약 10만대로 전작 아이폰7의 60∼70% 수준으로 알려졌다. 출시 전 일주일간 진행된 예약판매 성적도 아이폰7의 60∼70% 수준이었다.


전날 이통 3사의 번호이동 수치는 3만3212건을 기록했다. 갤럭시노트8 개통 첫날인 지난 9월 15일 3만8천452건을 밑도는 수치다. 통신사별 가입자 변동 현황을 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