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넜나

입력 : ㅣ 수정 : 2017-11-03 1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기상기구, 전지구 이산화탄소 최근 10년새 50% 증가
폭염과 폭설, 홍수, 가뭄 등 전 세계적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이상기후의 원인은 온실가스로 인한 지구 온난화 때문이다.
지구온난화의 핵심원인인 이산화탄소의 대기 중 농도가 줄지 않고 가파르게 늘고 있다.  NASA 제공

▲ 지구온난화의 핵심원인인 이산화탄소의 대기 중 농도가 줄지 않고 가파르게 늘고 있다.
NASA 제공

과학자들은 이산화탄소 증가세를 막지 않으면 금세기 말 전 인류가 위험한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계속 경고를 내놓고 있다.


기상청은 최근 세계기상기구(WMO)가 지난해 전지구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가 403.3ppm을 기록했으며 전년도인 2015년과 비교해서도 3.3ppm으로 대폭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이같은 수치는 최근 10년 동안 연평균 증가량인 2.2ppm보다 50% 이상 더 높고 전체 농도는 1750년 산업화 이전과 비교했을 때보다 45% 증가한 기록이다.

이산화탄소 수치에 민감한 이유는 이산화탄소가 중요한 온실가스 중 하나이고 지구온난화에 65% 이상의 영향을 미치는 절대적 물질이기 때문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난해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는 인간활동의 영향 뿐만 아니라 2015년부터 시작된 엘니뇨 현상으로 인한 자연적 배출분 때문이라는 점이다.

한국은 기상청 안면도 기후변화감시소 관측결과 2016년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가 409.9ppm으로 전지구 평균농도보다는 높지만 2015년 대비 증가폭은 2.9ppm으로 세계적 수치보다는 낮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10년 동안 한반도 이산화탄소 농도의 연평균 증가량은 2.3ppm으로 전지구와 유사한 수준이지만 이산화탄소 농도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기 때문에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적극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