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주 시총 529조… 코스피 비중의 33%

입력 : ㅣ 수정 : 2017-11-03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 올라… 코스피 증가율의 2배
추석 연휴 이후 ‘코스피 랠리’ 주도
신라호텔 32.9% 가장 큰 폭 상승

추석 연휴 이후 나타난 코스피 랠리는 대장주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주가 주도하고 있다.
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에 상장된 삼성그룹 15개 종목(보통주)의 시가총액은 추석 연휴 직후인 지난달 10일 485조 4611억원에서 이달 1일 529조 3601억원으로 9.0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전체 시총이 1527조 228억원에서 1602조 5941억원으로 4.95%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2배 가까운 증가율이다. 코스피에서 삼성그룹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31.79%에서 33.03%로 늘었다.

삼성그룹주는 삼성전자(371조원·1위)와 삼성물산(28조원·5위), 삼성생명(27조원·8위), 삼성바이오로직스(26조원·9위) 등 4개 종목이 코스피 시총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에스디에스(16조원·22위), 삼성SDI(15조원·23위), 삼성화재(12조원·32위), 삼성전기(7조원·41위)는 50위권에 포진해 있다.

연휴 이후 시총이 가장 큰 폭으로 뛴 삼성그룹주는 신라호텔로 32.92%(2조 2411억원→2조 9789억원) 늘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얼어붙었던 한·중 관계가 해빙되면서 투자자들의 기대가 높아진 덕분이다.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내며 조만간 주가 300만원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받는 삼성전자는 8.37% 증가했다. 다만 삼성화재(-5.31%)와 삼성전기(-1.87%), 삼성카드(-0.80%) 세 종목은 연휴 전보다 시총이 감소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10.11포인트(0.40%) 떨어진 2546.36에 마감해 나흘 연속 이어 갔던 사상 최고치 경신 행진을 중단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11-0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