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귀 말 알아듣는 사람이 있다고?

입력 : ㅣ 수정 : 2017-11-01 16: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연구진, 까마귀 말 40개 인식에 성공
일본의 한 까마귀 언어 연구자가 15년간의 연구 끝에 2000여개의 까마귀 울음소리와 행동을 비교 분석해 40개의 언어를 파악하는데 성공했다.
일본 까마귀 언어 연구자 쓰카하라 나오키씨 일본 국립종합연구대학원대학 제공

▲ 일본 까마귀 언어 연구자 쓰카하라 나오키씨
일본 국립종합연구대학원대학 제공

1일 일본 공영방송 NHK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립종합연구대학원대학 쓰카하라 나오키 조교는 15년간 2000여개의 까마귀 울음소리를 수집해 범죄수사에 사용하는 목소리 지문(성문) 분석과 행동 관찰을 통해 까마귀들이 사용하는 주요 언어 40개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쓰카하라 조교는 까마귀가 ‘까~까~까~’하고 우는 것은 먹이를 발견해 동료들에게 알리기 위한 것으로 “먹이가 여기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 ‘깍깍깍’하고 울 때는 매나 독수리 같은 천적이 가까이 왔을 때 동료들에게 알리기 위한 것으로 “위험하다”는 뜻이다. 집으로 돌아갈 때는 ‘콰~콰~’(안전하다)라고 운다. 까마귀는 새로운 동료를 만나거나 친구를 만나면 ‘안녕’이라는 인사도 건낸다고 설명했다.

까마귀는 일반인들의 생각과는 달리 영리하고 기억력이 좋은 새로 일본에서는 길조로 알려져 있지만 농작물을 해치고 도시에서는 쓰레기 봉투를 헤집는 등 골칫거리로 전락했다.

이 때문에 까마귀로 골머리를 앓던 지자체들이 쓰카하라 조교에게 까마귀어를 이용해 까마귀를 피해를 주지 않는 장소로 이동시키는 실험을 지원하기도 했다.

실제로 일본 도호쿠지방 야마가타현의 현청소재지인 야마가타 시청 앞 가로수에 있는 까마귀 둥지를 향해 참매 소리와 함께 ‘위험하다’는 까마귀 언어를 흘려보내고 조금 떨어져 있는 건물에서는 ‘안전하다’는 까마귀언어를 흘려보내는 실험을 한 것이다. 그 결과 까마귀 떼가 시청앞 가로수에서 건너편 건물로 이동하는데 성공했다.
쓰카하라 나오키(왼쪽) 조교가 자신의 연구자와 함께 까마귀 형태의 드론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본 국립종합연구대학원대학 제공

▲ 쓰카하라 나오키(왼쪽) 조교가 자신의 연구자와 함께 까마귀 형태의 드론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본 국립종합연구대학원대학 제공

쓰카하라 조교는 드론으로 공중에서 까마귀 언어를 이용해 깊은 산으로 유도하는 실험을 했지만 실패했다. 까마귀들이 생전 본 적 없는 드론에 놀랐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쓰카하라 조교는 “드론 몸체를 검게 칠하거나 까마귀 날개를 다는 식으로 까마귀와 비슷하게 만들어 경계를 풀게 만들 필요가 있을 것”이라며 “이번 연구는 인간에게 무해하지만 쓸모없는 생물을 없애는게 아니라 해가 되지 않는 곳으로 유도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생물학을 전공한 쓰카하라 조교는 지도교수에게서 ‘까마귀 울음소리 분석’이라는 연구주제를 받아 15년째 연구를 지속해 오고 있다. NHK에 따르면 쓰카하라 조교는 먹고 자는 시간 빼고는 온통 까마귀 연구에만 집중하다보니까 꿈 속에서 나타나는 것은 물론 까마귀 울음소리가 환청으로 들리는 지경에 이르기까지 했다고 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