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의 계절이 왔다...가을하늘 가린 미세먼지

입력 : ㅣ 수정 : 2017-10-27 17: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언젠가부터 가을하면 떠오르는 것은 낙엽과 함께 ‘미세먼지’가 포함됐다.
뿌연 하늘 사이로 ‘보일 듯 말 듯’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 뿌연 하늘 사이로 ‘보일 듯 말 듯’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10월 말이 되면서 또 다시 미세먼지가 전국의 하늘을 덮기 시작했다.


27일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전국의 날씨는 ‘맑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대기 정체로 인해 국내에서 발생한 대기오염물질이 바깥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축적되면서 전국 곳곳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수준을 보였다.

특히 이날 오후 3시 기준 전북의 초미세먼지 PM2.5(지름 2.5㎛ 이하) 일평균 농도는 61㎍/㎥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광주광역시(57㎍/㎥)와 충북(52㎍/㎥)도 단위 면적당 PM2.5의 일평균 농도가 50을 넘어 나쁨 단계를 보였다.

대구(45㎍/㎥)와 대전(47㎍/㎥),충남(47㎍/㎥) 등에서도 일평균 PM2.5 농도가 ‘나쁨’ 수준에 육박한 것으로 기록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PM2.5의 일평균 농도 등급(㎍/㎥)을 좋음(0∼15), 보통(16∼50), 나쁨(51∼100), 매우 나쁨(101 이상)의 4단계로 구분하고 있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이유는 대기가 정체되면서 국내에서 배출된 오염물질들이 쌓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기상청 역시 “우리나라 주변의 이동성 고기압이 약해진 탓에 북서풍 계열의 바람이 불지 않아 중국발 미세먼지의 영향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