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최고 ‘코스닥의 눈물’… 전체의 72%는 안 올랐다

입력 : ㅣ 수정 : 2017-10-27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02개 종목 중 331개만 상승
올 코스닥150 27.3% 오를때 소형주지수 11.2%나 떨어져

코스피가 잇따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코스닥도 연중 최고점을 갈아치우고 있다. 하지만, 대표주만 상승하는 쏠림 현상이 코스피보다도 심해 투자자들이 체감하는 시장 분위기는 차갑다. 금융당국은 코스닥 활성화를 위해 투자자와 기업에 세제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은 지난 24~25일 이틀 연속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며 700선 고지를 넘보고 있다. 25일에는 종가 689.14로 거래를 마쳤고, 장중에는 690선을 웃돌기도 했다. 코스닥은 지난달 하순부터 본격적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하지만 코스닥 시장 대표주만 주가가 크게 올라 지수가 상승한 것이라 코스닥 시장 전방의 상승이라 보기 어렵다는 평가다. 특히 코스피로 옮기는 대장주 셀트리온을 중심으로 한 코스닥의 쏠림 현상이라 의미도 거의 없다.

올 들어 코스닥 지수는 25일까지 9% 상승했다. 코스닥 업종 대표 종목으로 구성된 코스닥150 지수는 이보다 3배나 높은 27.3%나 올랐다. 내년 2월 코스피 이전 상장이 예정된 대장주 셀트리온은 연초 대비 67.2%나 상승했고, 신약을 잇따라 개발한 신라젠은 5배 가까이 주가가 뛰어 코스닥 시총 3위로 올라섰다. 코스닥답게 바이오 업종의 오름세가 강하다.

반면 소형주로 구성된 코스닥 스몰 지수는 11.2% 하락했다. KB증권의 분석을 보면 코스닥 1202개 종목 중 올 들어 주가가 상승한 건 331개(23일 종가 기준)로 27.5%에 불과하다. 코스피는 올 들어 23% 지수가 상승했으며, 우량종목 200개 종목으로 구성된 코스피200은 26.5% 올라 코스닥처럼 편차가 심하진 않다.

윤정선 KB증권 연구원은 “코스닥 종목은 코스피에 비해 정보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낮고 ‘좋은 종목’으로 쏠림이 나타난다”며 “상승장이 지속된다면, 실적 대비 주가가 낮게 형성된 기업을 골라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보통 10월은 코스닥에서 차익실현이 많은 시기”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코스닥 및 중소형주 투자심리를 자극할 이슈가 여럿 있어 잠시 숨 고르기 후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코스닥은 기관과 외국인이 매도에 나서면서 8.53포인트(1.24%) 떨어진 680.61에 장을 마쳤다.

한편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자본시장 혁신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등 자본시장 투자자와 기업에 대한 세제 인센티브 제공 방안을 관련 부처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코스닥 기업의 특성상 위험 감내 능력이 있는 장기 투자 성향의 기관 투자가 필요하지만 미미한 수준”이라며 “연기금 등 투자 참여가 높아지도록 신규 벤치마크 지수를 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10-2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