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교학점제 지원센터’ 만든다

입력 : ㅣ 수정 : 2017-10-27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6일까지 위탁 기관 모집…연구 수행부터 제도 자문 도와
‘고교학점제’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제도 운용 과정에서 고교에 필요한 자문을 해 주는 기관이 다음달 선정돼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 교육공약 1호인 고교학점제는 고교생도 대학생처럼 원하는 과목을 선택해 공부하고 학점을 채우면 졸업하도록 하는 제도다. 지원센터 선정을 시작으로 고교학점제 추진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고교학점제정책팀 관계자는 26일 “정부출연 연구기관들로부터 다음달 6일까지 지원을 받아 심사하고 이 중 한 곳을 지원센터로 선정해 문 대통령 공약인 고교학점제 도입과 관련한 연구를 비롯해 전문적·체계적 지원 및 관리를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교학점제가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내년부터 지원센터에 매년 15억원을 투입할 계획도 세웠다.

지원센터는 고교학점제 관련 제도개선 연구를 통해 적절한 운영 모델을 만들고, 개별 학교가 운영하는 학점제 모델 개발에 대해 조언도 한다. 또 내년부터 운영되는 고교학점제 연구학교 운영 매뉴얼을 비롯해 학업계획서 작성, 수강신청, 교육과정 편성 과정을 지원하는 별도 프로그램도 구축한다. 아울러 시?도교육청과 연구학교 등 교원 대상 연수도 추진한다. 보통 교육부가 3000만원 안팎의 연구를 발주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정책을 추진하지만, 지원센터가 연구부터 실질적인 정책 추진 과정까지 관여하기 때문에 15억원씩 지원한다는 게 교육부 측의 설명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11월 중에 고교학점제 추진 로드맵과 연구학교 지정 운영계획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김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기존 내신평가를 어떻게 보완할지, 그리고 학교에서 자율적으로 평가하는 시스템을 어떤 과정을 거쳐 만들지가 중요하다”면서 “학생들의 선택권 다양화를 실현하는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부총리가 다음달 발표할 내용 중에는 고교학점제의 큰 방향과 함께 지원센터 선정·운영, 3년 시범적용 방안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고교학점제가 실행되면 대입의 전체 판을 흔들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3년 이상의 시범운영을 거쳐 정착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7-10-2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