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째 누적 판매량 1위 소형 SUV ‘제왕’ 티볼리

입력 : ㅣ 수정 : 2017-10-24 2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쌍용자동차 ‘티볼리’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2015년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로 국내 시장 누적 판매 1위 자리를 지키며 소형 SUV의 대명사로 자리잡았다.
쌍용차의 ‘티볼리 아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쌍용차의 ‘티볼리 아머’.

티볼리는 2015년 1월 출시해 첫해부터 내수에서 4만 5000대 이상 팔리는 등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지난해 12월에는 내수 판매 10만대를 돌파하며 쌍용차 창사 이래 역대 최단기간 단일 모델 10만대 판매 기록을 달성했다. 올 상반기에도 2만 8624대가 판매되는 등 출시 3년째 인기몰이 중이다. 국내 소형 SUV 시장은 티볼리가 판을 키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3년 연간 9000여대 수준이었던 국내 소형 SUV 시장은 2015년 티볼리 출시와 함께 8만 2000여대로 10배 가까이 늘었다. 경쟁사들이 앞다퉈 소형 SUV를 내놓은 올해 소형 SUV 판매량은 12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가성비甲… ‘나만의 차’ 맞춤 제작


티볼리의 강점은 뛰어난 ‘가성비’다. 최저 1651만원부터 시작하지만 가솔린, 디젤, 사륜구동 등 선택 폭은 넓다. 특히 사륜구동 옵션은 티볼리가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디젤 사륜구동 모델도 티볼리가 유일하다. 소비자의 요구에 맞춘 꾸준한 변화도 오랜 기간 사랑받는 이유다. 특히 맞춤 제작을 통해 ‘나만의 차’를 디자인할 수 있다. 차체, 실내장식, 사이드미러, 휠, 지붕 등 8개 부분의 색깔과 디자인을 소비자들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세심한 배려 덕에 여성 고객층이 점점 두꺼워지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지난해 초 40% 수준이던 여성 고객 비중은 올 들어 50% 이상으로 증가했다.

●‘코나’ ‘스토닉’ 등 후발주자 도전

그럼에도 경쟁은 만만치 않다. 소형 SUV 시장에서 뒷짐을 지고 있었던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각각 ‘코나’와 ‘스토닉’을 출시하며 시장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경쟁 모델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소형 SUV 시장에서 가격부터 디자인까지 여전히 티볼리는 독보적인 존재”라며 “연간 누적 판매 순위가 바뀌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7-10-2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