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차기 이사장에 정지원 현 한국증권금융 사장 내정

입력 : ㅣ 수정 : 2017-10-24 1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거래소의 차기 이사장으로 정지원(55) 현 한국증권금융 사장이 내정됐다.
한국거래소전경과 한국증권금융 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한국증권금융 제공=연합뉴스

▲ 한국거래소전경과 한국증권금융 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한국증권금융 제공=연합뉴스

거래소 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면접심사를 거쳐 정 사장을 차기 이사장 후보로 주주총회에 통보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사장 선임은 10월 말 열리는 거래소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되지만, 단독 후보 추천인만큼 사실상 결정된 셈이다.

부산 출신인 정 내정자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재정경제부 인력개발과장, 금융감독위원회 은행감독과장,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을 거친 뒤 2015년부터 증권금융 사장을 맡아왔다.

정 내정자는 “아직 선임절차가 남아있다”면서도 “우선 코스닥 시장 활성화가 시급해 보인다. 기업과 투자자를 위한 고객 서비스도 강화하겠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포부를 밝혔다.

그는 “여러 경험을 토대로 자본시장 발전에 일조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해 추가 공모에 지원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