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새 역사… 장중 사상 첫 2500 찍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7-10-23 2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90 끝나 종가 최고치도 기록
2007년 2000선 돌파 후 10년 만
IT 기업 선전·글로벌 증시 훈풍
‘2500 안착’ 강달러 최대 변수로
23일 서울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2500선을 돌파한 코스피 지수가 표시돼 있다. 코스피는 지난 6월 29일 장중에 2400선을 돌파한 뒤 4개월 만에 장중 2500선을 넘었다. 이날 코스피는 최고점을 돌파한 뒤 다소 하락했지만, 역대 최대치인 2490.05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 23일 서울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2500선을 돌파한 코스피 지수가 표시돼 있다. 코스피는 지난 6월 29일 장중에 2400선을 돌파한 뒤 4개월 만에 장중 2500선을 넘었다. 이날 코스피는 최고점을 돌파한 뒤 다소 하락했지만, 역대 최대치인 2490.05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23일 장중 사상 처음으로 2500을 찍었다. 2007년 7월 25일 2000선을 돌파한 지 10년 만의 기록이다. 이날 코스피는 2490.05에 장을 마감해 종가 기준 최고치도 갈아치웠다. 금융업계는 연내에 코스피가 2500선에 안착한다면서도 달러 강세 등 대외 요건을 우려했다.

코스피는 이날 장 초반 2500.33을 기록하며 2500 고지를 밟았다. 이내 숨 고르기에 들어갔지만, 0.51포인트(0.02%) 올라 종가 사상 최고치인 2490.05에 마감됐다. 외국인은 이날도 3151억원을 매수하며 ‘바이 코리아’를 이어 갔다. 개인도 2084억원을 순매수하며 뒤따랐지만, 기관은 6177억원어치를 팔아 차익 실현에 나섰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스피 신기록’은 3분기 어닝 시즌에 삼성전자를 비롯한 정보기술(IT) 기업의 선전과 글로벌 증시 훈풍의 역할이 컸다. ‘대형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2만 3000원 오른 271만 5000원에 장을 마쳤다. 금융업계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4분기 실적 추정치를 지난달보다 약 4% 상향 조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2500이라는 숫자 자체에 큰 의미를 두기보다 앞으로 상승세를 이어 갈지 평가하는 게 중요하다고 짚는다. 거시경제가 회복되면서 올해 안에 코스피가 2550선은 달성한다는 전망이 대세다. 신한금융투자 곽현수 연구원은 이날 “고점 돌파 일수를 감안할 때 코스피가 앞으로 10%(2700~2800) 상승할 여력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달러 강세와 아베노믹스 2기 등 대외 요건이 국내 증시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류용석 KB증권 시장전략팀장은 “(10월 들어) 국내 증시는 선진국 증시에 비하면 주춤하고 있다”며 “아베노믹스가 강력하게 추진되면 상대적으로 우리나라 증시가 처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달러가 강세가 되면 선진국 시장으로 자본이 몰리거나 엔화 약세로 수출에서 국내 기업의 우위가 낮아질 수 있다는 뜻이다. 달러인덱스가 지난 1일 7개월 만에 반등하며 ‘강달러’ 신호가 나온다. 북핵 위기에 대한 우려는 다소 줄어든 상태다.

대기업에 편중된 상승세도 코스피가 ‘레벨업’하기 어려운 요인이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65개사가 전체 609개사 시가총액의 65%를 차지한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센터장은 “시장이 한쪽으로 편중되면 한계가 있다”며 “삼성전자가 혼자 500만원, 1000만원까지 오르며 지수 상승을 이끌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7-10-2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

    서울신문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