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클럽’ 주식부호 최다

입력 : ㅣ 수정 : 2017-10-23 0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명 늘어 27명… 이건희 1위
코스피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보유한 상장 주식 가치가 1조원을 넘는 ‘1조 클럽’은 역대 가장 많은 27명을 기록했다.


2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으로 1조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주식 부호는 올해 초(1월 2일) 22명에서 27명으로 늘어났다. 1000억원 주식 부자는 같은 기간 232명에서 28명 늘어난 260명으로 집계됐다. 코스피가 20일 사상 최고치인 2489.54로 장을 마치며 올해 들어 22.9% 상승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식 부호 1위는 코스피 고공행진을 이끈 삼성전자의 이건희 회장이다. 주식 가치가 연초보다 5조 2899억원(37.1%) 늘어난 19조 5559억원을 기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보유 주식 가치가 27.4% 증가한 8조 4870억원으로 2위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7-10-2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