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맞수 CJ-롯데 ‘커피 전쟁’

입력 : ㅣ 수정 : 2017-10-19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썸, 점포수 3위로 롯데 제쳐
엔제리너스는 매년 매장 감소
매출액도 투썸, 스벅 이어 2위

경쟁이 치열한 커피전문점 시장에서 유통 대기업 간의 자존심 대결이 이어지고 있다. 신세계그룹 계열 ‘스타벅스’의 독주가 계속되는 가운데, CJ그룹의 ‘투썸플레이스’와 롯데그룹의 ‘엔제리너스’가 맞붙는 양상이다. 현재는 엔제리너스가 주춤한 사이에 투썸플레이스가 매출과 점포수 측면에서 치고 나가는 모양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9일 업계와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따르면 최근 CJ푸드빌이 운영하는 투썸플레이스가 엔제리너스를 따돌리며 ‘이디야’와 스타벅스에 이어 전국 커피전문점 점포수 3위에 올랐다. 지난달 말 기준 투썸플레이스의 전국 점포수는 894개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798개보다 96개(약 12%) 증가한 수치다. 투썸플레이스 매장은 2013년 436개, 2014년 579개, 2015년 682개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반면 한때 900호점을 넘어서며 승승장구하던 엔제리너스는 올 들어 주요 커피전문점 중 거의 유일하게 점포수가 뒷걸음질쳤다. 지난달 말 기준 엔제리너스의 전국 점포수는 810개로, 지난해 말보다 33개(3.9%) 줄었다. 엔제리너스의 매장 수는 2014년 927개, 2015년 891개 등 매년 하락세다.

매출액에서도 투썸플레이스가 승기를 잡았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업계에서 유일하게 연매출액 1조원을 넘어선 스타벅스코리아에 이어 투썸플레이스가 2000억원대를 돌파하며 2위로 올라섰다. 최근 2000호점을 돌파하며 점포수 기준으로 1위를 지키고 있는 이디야커피는 저렴한 가격을 강조한 만큼 매출액은 약 1535억원으로 3위권이다. 엔제리너스커피의 매출액은 약 1465억원이었다.

강력한 브랜드 인지도를 등에 업은 스타벅스와 가성비를 앞세운 이디야에 이어 투썸플레이스는 객단가(고객 1인당 매출액)가 높은 디저트를 집중 공략한 프리미엄 전략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케이크 등 디저트 매출이 전체 매장 매출의 약 40%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는 게 CJ푸드빌 측의 설명이다. 이에 비해 엔제리너스는 이렇다 할 차별화 전략을 내세우지 못했다는 평이다.

업계 관계자는 “확고하게 브랜드의 정체성을 정립하지 못하면 치열한 경쟁에서 배겨 내기 힘들 것”이라고 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10-2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