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마산공장 재가동…노조원 일부 복귀

입력 : ㅣ 수정 : 2017-10-19 17: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이트진로 마산공장이 재가동됐다.
하이트진로 마산공장 연합뉴스

▲ 하이트진로 마산공장
연합뉴스

하이트진로는 19일 일부 노조원들이 복귀해 마산공장을 재가동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전날 맥주를 만드는 마산공장에 노조원 34명이 파업을 그만두고 업무에 복귀했다.

이들과 비노조원 5명을 포함해 총 39명을 생산현장에 투입해 3개의 생산라인 중 2개 라인을 가동하고 있다고 하이트진로는 전했다.

하이트진로는 노조가 전면파업에 들어가면서 6개 공장 중 4개 공장의 가동을 13일부터 중단한 바 있다.

일부 노조원들의 복귀로 가동 공장은 마산과 강원공장(맥주)과 이천공장(소주) 등 3개로 늘어났다.

일부 생산직 노조원이 현장에 복귀한 것은 노조가 교섭 전제조건으로 임단협과 무관한 ‘임원퇴진’이라는 무리한 요구를 한 것이 알려지면서부터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차에 걸친 교섭으로 많은 쟁점조항의 단체협상을 수정 완료했다”며 “현재 노조가 교섭 전제조건으로 무리하게 요구하고 있는 임원퇴진을 철회하면 협상이 진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