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 당시 선물거래 4841억원 최대치

입력 : ㅣ 수정 : 2017-10-19 17: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셀트리온이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돼 공매도 거래가 금지됐던 지난 18일 하루 동안 셀트리온 주식 선물거래 규모가 4841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시 연수구 셀트리온 본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천시 연수구 셀트리온 본사. 연합뉴스

한국거래소는 19일 이와 같은 사실을 발표하고, 이는 셀트리온의 주식 선물거래 물량으로는 사상 최대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장조성자(지정 증권사) 등의 헤지 거래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날 주식선물 시장조성자와 상장지수펀드(ETF) 유동성 공급자의 선물시장 헤지를 위한 현물시장 공매도 물량은 각각 24만 6000여주(497억원)와 3000여주(7억 7000만원)에 달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 때에도 선물시장과 선물 및 ETF 포지션 위험관리를 위한 현물시장의 공매도 거래는 허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코스피 이전 상장 기대감 등으로 최근 7거래일 연속 주가가 상승, 18일에는 장중 20만원을 돌파하고 그룹 계열사 시가총액은 33조원을 넘어섰으나 공매도 물량은 줄지 않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