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태어났나요? 폐기능 약하니 조심해요

입력 : ㅣ 수정 : 2017-10-19 16: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천대 길병원-인제대 서울백병원 공동연구팀 조사

태어난 계절에 따라 폐기능이 달라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겨울철에 태어난 남성은 다른 계절에 태어난 사람보다 성인이 됐을 때 폐기능이 약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아산병원 제공

가천대 길병원 비뇨기과 김태범 교수와 인제대 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 박이내 교수 공동연구팀은 남성의 경우 출생 계절이 성인이 됐을 때 폐기능과 관련이 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은 호흡기 질환 유무와 상관없이 비뇨기과 관련 수술을 위해 수술 전 폐기능검사를 받은 1008명의 남녀 환자(남자 530명, 여자 478명)를 대상으로 출생 계절과 폐기능 검사 결과와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환자를 겨울철(12~이듬해 2월)에 태어난 사람과 다른 계절(3~11월)에 태어난 그룹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겨울에 태어난 남성의 강제폐활량, 1초간 강제호기량, 1초간 강제호기량 예측치가 다른 계절에 태어난 남성보다 유의미한 수준에서 낮게 나타났다.

특히 겨울에 태어난 남성이 담배까지 피우는 경우 폐기능 저하는 눈에 띄게 나타났다. 반면 여성은 남성과 달리 계절과 폐기능 건강과 상관관계를 발견할 수 없었다.

연구팀은 엄마 뱃 속에 있는 태아 때 성호르몬과 출생 직전 자궁내 환경 및 출생 직후 계절적 환경이 폐의 발생과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설명이다.

김태범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남성의 경우 폐기능이 계절적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출생 계절을 생애 초기 인자로 두고 폐기능을 예측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