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OP30 지수, 사상 처음 8000 돌파…코스피·코스닥 상승률 넘어서

입력 : ㅣ 수정 : 2017-10-18 2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TOP30 지수가 처음으로 8000선을 돌파했다. KTOP30 지수는 한국거래소가 개발한 ‘한국형 다우지수’다.
한국거래소 연합뉴스

▲ 한국거래소
연합뉴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8일 KTOP30 지수가 전날보다 44.61포인트(0.56%) 오른 8024.47로 거래를 마쳤다.


KTOP30 지수는 우리 경제와 증시를 대표하는 대형 종목 30개를 선정, 주가 평균식으로 산출하는 지수다. 미국 다우존스30 지수를 참고해 2015년 7월13일 출범했다.

삼성전자, NAVER, 롯데케미칼, 아모레퍼시픽, 셀트리온 등 우리 증시를 대표하는 30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KTOP30 지수는 1996년 1월 3일의 종합주가지수(코스피)인 889를 기준으로 산출한다. 즉 코스피가 889에서 2482.91로 약 3배 정도 상승하는 동안 KTOP30 지수는 8024.47까지 9배로 오른 셈이다.

최초 발표(6013.45) 이후 약 2년 3개월 동안 KTOP30 지수의 상승률은 33.4%에 이른다. 같은 기간 코스피(20.4%), 코스피200(31.3%), 코스닥(-10.8%), 다우존스30(27.9%)의 상승률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거래소는 “2016년부터 우리 경제가 회복세에 들어서고, 올해는 반도체 업황이 호조를 보이면서 대표기업들의 영업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돼 지수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