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패티 공급업체서 ‘햄버거병’ 일으키는 O-157균 3차례 검출

입력 : ㅣ 수정 : 2017-10-18 2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와 올해 맥도날드에 햄버거 패티를 공급하는 업체에서 ‘햄버거병’을 일으키는 장출혈성 대장균인 O-157균이 세 차례 검출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맥도날드. 연합뉴스

▲ 맥도날드. 연합뉴스

18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검찰이 맥도날드에 패티를 공급하는 다국적 기업 M사에서 생산된 패티에서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햄버거병)의 원인균으로 지목된 O-157균이 세 차례에 걸처 검출됐음을 파악하고 경위를 확인 중이다.


이날 검찰은 한국 맥도날드 본사와 협력업체 4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은 영구적 신장 손상을 일으키는 용혈성요독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중앙일보는 검찰이 “M사의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고 이 수사 차원에서 한국 맥도날드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M사는 맥도날드 햄버거에 들어가는 패티 20여 종류를 독점 공급하는 다국적 기업이다. 검찰은 지난해와 올해 이곳에서 생산된 햄버거 패티에서 HUS 원인균으로 지목된 O-157균이 세 차례에 걸쳐 검출됐음을 파악하고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M사는 당시 자체 검사를 통해 균이 검출되자 맥도날드에 판매된 물량 중 일부를 회수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이를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M사가 햄버거 패티 오염 사실을 알고도 맥도날드에 납품했는지, 납품했다면 맥도날드 측의 관리 책임은 없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수사팀은 압수물 분석과 관련자 소환 등을 통해 오염된 패티가 실제로 유통돼 매장에서 판매하는 맥도날드 햄버거 제품에까지 유입됐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지난 7월 한국 맥도날드를 고소한 피해자들은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HUS나 장염에 걸렸다고 주장한다. 맥도날드를 상대로 한 관련 고소 사건은 4건(5명)이다. 이 중 의학적으로 HUS 진단을 받은 어린이는 A양(5·1차 고소)과 B군(2·4차 고소)이며 나머지 어린이들은 설사·혈변이나 출혈성 장염 증상만 보였다.

이에 대해 맥도날드 측 변호인은 “M사에서 원인균이 검출된 패티는 모두 쇠고기 패티인데, A양과 B군이 먹은 건 모두 돼지고기 패티라서 발병과 연관성이 없다”고 중앙일보를 통해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