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의 설전은 그저 개짖는 소리

입력 : ㅣ 수정 : 2017-10-18 18: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자은행 UBS “한반도 전쟁 가능성은 20%”

북한과 미국의 긴장이 날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투자은행 UBS가 한반도에서 전쟁 가능성은 20% 정도라고 전망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BS 자산운용의 지역 최고투자책임자(CIO) 켈빈 테이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은 보수적으로 높게 잡아도 20%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설전에 대해서는 그저 “두 마리 개가 서로 마주보고 짖는 것”이라고 폄하했다. 그는 또 “김정은이 자신의 적에게 진짜로 미사일을 발사할 것으로 생각하느냐”고 반문하며 “전쟁이 발발할 경우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것은 기술주가 될 것이라면서 피해는 비단 한국뿐만 아니라 대만,일본,중국 남동부에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테이 CIO는 한반도 전쟁 시작 시 중국이 북한에 진입할 것이라면서도 이 같은 시나리오는 아직 멀고 먼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이처럼 전쟁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면서도 테이 CIO는 중국과 인도네시아 증시에 집중하고 있는 현재 포지션을 바꿀 필요는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