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력 ‘빵빵’ 여자의 심장을 뛰게 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7-10-18 0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車업계 여성마케팅 부릉부릉~
자동차 업계가 앞다퉈 ‘여성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시장에서 구매력을 갖춘 여성들의 목소리가 높아진 결과다. 과거에는 50대 이상의 안정적인 경제력을 갖춘 여성 구매자가 많았다면 최근에는 30~40대 전문직 여성은 물론 사회 초년생, 젊은 주부 등이 주요 고객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자동차 업계의 ‘여심(女心) 마케팅’이 활발하다. 여성들이 자주 찾는 색조 전문 화장품 매장 안에 전시된 현대자동차 ‘코나’.  현대자동차 제공

▲ 자동차 업계의 ‘여심(女心) 마케팅’이 활발하다. 여성들이 자주 찾는 색조 전문 화장품 매장 안에 전시된 현대자동차 ‘코나’.
현대자동차 제공

국내 자동차회사들은 최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폭발적인 성장세에 여성 구매자들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고 관련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7월 출시돼 두 달 연속 소형 SUV 시장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는 현대자동차 ‘코나’는 여성 구매자의 비율이 40%에 이른다. 전체 현대차의 남녀 구매자 성비 구성이 75대25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차이다. 현대차는 코나에 레드, 옐로 등 여성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컬러를 도입하고 색조 전문 화장품 회사와 협업해 매장 내 차량을 전시하는 등 판촉 행사를 벌이고 있다.
자동차 업계의 ‘여심(女心) 마케팅’이 활발하다.여성 고객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요청한 장소로 전문 엔지니어를 보내 문제를 해결해 주는 기아자동차의 ‘레이디 케어’ 프로그램.  기아자동차 제공

▲ 자동차 업계의 ‘여심(女心) 마케팅’이 활발하다.여성 고객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요청한 장소로 전문 엔지니어를 보내 문제를 해결해 주는 기아자동차의 ‘레이디 케어’ 프로그램.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차는 지난해 ‘올 뉴 K7’ 때 처음 실시했던 ‘레이디 케어’를 올해 여성 구매자가 많은 소형 SUV ‘스토닉’에도 적용해 호응을 얻었다. ‘레이디스 케어’는 고객이 차량 서비스를 신청하면 요청한 장소로 전문 엔지니어를 보내 차량 예방 점검, 각종 기능의 사용법 설명, 사고 시 응급조치 요령 등을 설명해 주는 서비스다.

르노삼성의 소형 SUV ‘QM3’의 경우 여성들의 구매 비율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현재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참여하고 있는 르노삼성은 이달까지 여성 고객에게 30만원 추가 할인을 해 주고 있다. 르노삼성 이정국 부장은 “여성 운전자들이 차체가 높아 시야가 멀리까지 확보되고 디자인도 아기자기한 소형 SUV를 생애 첫차로 구매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면서 “SUV가 과거 남성 중심적 디자인에서 곡선 위주의 부드러운 스타일로 변화하고 있는 것도 여성 운전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자동차 업계의 ‘여심(女心) 마케팅’이 활발하다. 30~40대 여성 고객을 공략하기 위해 시작한 벤츠의 맞춤형 글로벌 캠페인 ‘쉬즈 메르세데스’.  메르세데스 제공

▲ 자동차 업계의 ‘여심(女心) 마케팅’이 활발하다. 30~40대 여성 고객을 공략하기 위해 시작한 벤츠의 맞춤형 글로벌 캠페인 ‘쉬즈 메르세데스’.
메르세데스 제공

수입차 업계도 활발하게 여성 고객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여성 40여명을 초청해 토크쇼 ‘쉬즈 메르세데스 코리안 프리미어’를 개최했다. 발레리나 강수진씨, 전 아리랑 국제방송 사장 손지애씨 등이 강사로 나서 본인의 잠재력을 이끌어 내는 방법, 워킹맘으로서 일과 개인의 삶의 균형을 찾는 방법 등을 주제로 강연하고 자신들의 비전, 경험과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는 벤츠의 여성 고객 맞춤형 글로벌 캠페인 ‘쉬즈 메르세데스’의 하나로 개최된 것이다. 독일 본사에서도 진행되고 있는 ‘쉬즈 메르세데스’는 여성 운전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다양한 맞춤 서비스 및 프로모션 행사를 제공하고 여성 소비자와의 유대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벤츠는 다음달 3일에도 시그니엘서울 호텔에서 ‘레이디스 네트워크 파티’를 개최할 예정이다.

벤츠의 여성 구매자는 2014년 5725명(16.2%), 2015년 8049명(17.1%), 2016년 1만 2529명(22.2%)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남성이 대신 구매하는 경우를 감안하면 실제 여성 고객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전망이다. 벤츠코리아 이은정 상무는 “요즘은 30~40대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곡선미가 부각되고 감각적인 디자인을 앞세운 E클래스나 GLC 쿠페 등은 물론 벤츠 A클래스, B클래스 등 콤팩트카의 소비가 늘고 있다”면서 “과거 서킷에서 고성능차의 주행을 경험하는 행사에 남자 운전자들의 참여가 많았는데, 앞으로 여성들만을 위한 맞춤형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벤츠와 경쟁하는 BMW 역시 여성들을 겨냥한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BMW는 전국의 전시장에서 다양한 연령층의 여성 고객들을 잡기 위해 와인 클래스, 자녀교육 컨설팅, 스타일링 클래스를 진행하고 영종도 드라이빙센터에서 여성 운전자들만을 위한 안전운전 교육 ‘트랙데이’를 운영하고 있다. BMW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전문직 여성들을 중심으로 BMW 5시리즈 세단이 각광받았는데 요즘에는 젊은 주부들에게 자녀 통학용으로 SUV인 X3, X1 시리즈가 인기가 높다”면서 “부부가 차를 공동명의로 사서 같이 모는 경우가 많은데, 아내의 입김이 최종 구매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자동차 업계의 ‘여심(女心) 마케팅’이 활발하다. 한국토요타가 여성 고객 유치를 위해 열고 있는 골프대회 ‘렉서스 아마추어 여성 장타대회’. 한국토요타 제공

▲ 자동차 업계의 ‘여심(女心) 마케팅’이 활발하다. 한국토요타가 여성 고객 유치를 위해 열고 있는 골프대회 ‘렉서스 아마추어 여성 장타대회’.
한국토요타 제공

렉서스 등 전통적으로 국내 여성 운전자들이 선호해 온 한국토요타도 지난해부터 골프대회인 ‘렉서스 아마추어 여성 장타대회’를 여는 등 여성 고객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10-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