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달걀, 매일 2.6개씩 먹어도 된다고? 알고보니 반쪽 발표

입력 : ㅣ 수정 : 2017-10-17 2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8월 살충제 달걀 파동 직후 살충제 달걀을 매일 2.6개씩 먹어도 이상 없다고 한 정부의 발표가 반쪽짜리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SBS 캡처

▲ SBS 캡처

17일 SBS는 살충제 달걀 위해성 평가 결과 가장 독성이 강한 피프로닐 성분도 안전한 수준이라고 발표한 것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는 국제기준에 못 미치는 반쪽 짜리 검사결과였다고 보도했다.


이 때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피프로닐 검출 달걀은 평생 동안 매일 2.6개씩 먹어도 건강에 큰 문제는 없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식약처의 이 발표는 국제기준과 비교했을 때 반 쪽짜리라고 보도했다.

국제기준은 피프로닐 원 물질에다 피프로닐이 닭의 몸에 들어가 생성되는 대사물질인 피프로닐 설폰값을 더해서 잔류량을 산출하고 있다.

그러나 식약처는 피프로닐 설폰값은 제외하고 피프로닐 원 물질만 계산했기 때문에 국제 기준과 전혀 다른 계산치가 나왔다는 것이다.

이미경 국립안동대 식품생명공학과 교수는 “피프로닐 설폰이 반드시 포함이 되어야 하는데 설폰값을 분석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쪽 조사에도 미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학계를 중심으로 논란이 커지자 식약처는 일본 방식을 따랐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웃 일본은 유럽발 살충제 달걀 파동이 나자마자 검사 방식을 국제 기준에 맞춰 강화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국감에서 “일본의 예를 따랐다고 얘기하는 건 명백한 거짓말”이라며 “결과적으로 정부의 신뢰도를 스스로 떨어뜨렸다는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