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고양 대첩’…롯데도 뛰어들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7-10-17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 아울렛 개장…2층에 이케아 입점
유통 공룡들의 ‘고양 대첩’에 롯데도 뛰어들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9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롯데아울렛 고양점을 개장한다고 16일 밝혔다. 롯데아울렛 고양점은 약 120개의 입점 브랜드에 영업면적 1만 6628㎡(약 5030평) 규모로, 같이 입점한 가구 전문점 이케아와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리빙 쇼핑타운을 구현한다는 게 롯데백화점의 목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패션을 기반으로 리빙, 식품, 휴게시설 등을 강화한 라이프스타일형 아울렛”이라며 “가족 단위 가구가 많은 고양시의 지역 특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건물 지하 1층과 지상 1층에는 롯데아울렛이, 지상 2~3층에는 이케아 고양점이 각각 들어선다. 롯데아울렛이 이케아와 같은 공간에 복합 출점하는 것은 광명점에 이어 두 번째다. 광명점은 연결 통로가 있는 별도의 건물로 운영하지만 고양점은 롯데아울렛과 이케아가 한 건물에 들어서는 것이 특징이다.

롯데아울렛 고양점은 이케아와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이케아 방문 고객이 유입되는 지상 1층에 가전, 가구, 주방용품 등을 모은 ‘리빙 원스톱’ 쇼핑 공간을 마련했다.

860㎡ 규모의 롯데하이마트와 약 300개의 인테리어 전문 브랜드와 쇼룸 체험, 일대일 맞춤 서비스 등을 선보이는 ‘홈데이’가 대표적이다. 330㎡ 규모의 ‘타요 키즈카페’ 등 아이들을 위한 체험형 놀이 공간도 들어섰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10-1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