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살까, 말까...코스피 이번주 2500선 돌파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7-10-15 14: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인 ‘사자’ 지속 기대
“2450~2500선에서 숨고르기 있을 듯” 전망

10월 초 일주일 동안의 황금 연휴 이후 외국인들을 중심으로 한 ‘사자’ 분위기가 코스피 2500선 돌파를 이끌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0월 초 긴 추석연휴가 끝난 직후 외국인들의 ‘사자’ 추세에 이번 주 중에 코스피 2500돌파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월 초 긴 추석연휴가 끝난 직후 외국인들의 ‘사자’ 추세에 이번 주 중에 코스피 2500돌파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이번 주 중에 외국인의 순매수세 덕분에 2500선 돌파가 가능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김유겸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외국인의 순매수 행렬은 3분기 실적 시즌을 맞아 대형주를 중심으로 상당 기간 이어질 것”이라며 “글로벌 위험 선호 심리 국면이 이어지면서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증시에 대한 긍정적 시각이 강화되는 것도 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외국인의 매수세가 활발해지고 있다는 것은 연말에 우리 증시가 강세장을 이어갈 것이라는 점을 암시하는 것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여기에 국내외 경기 지표가 호조를 보이는 것도 이번주 2500 돌파의 기대감에 힘을 보태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은 중소형주로 순환매가 이뤄지기보다는 대형주 중심의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김유겸 연구원은 “경기 확장세에 대한 긍정적 전망이 유효한 가운데 실적 안정성이 확보된 업종 중 대형주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반도체,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은행, 증권업종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과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등은 증시 하락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이와 함께 추석 연휴 이후 단기 급등에 따른 기술적 부담이나 피로감 때문에 코스피 상승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

김한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연휴 기간 눌렸던 주가 상승 압력이 너무 갑자기 표출되고 있다“며 ”2500선에서 숨고르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