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조상님이 드신 것은 외국산?

입력 : ㅣ 수정 : 2017-10-15 1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산물품질관리원, 추석명절 농산물 원산지 표시위반 무더기 적발

조상님들께 정성껏 햇곡식과 과일, 수산물 등을 차례상에 올렸는데 알고보니 외국산이라면?
추석 대목 원산지 점검 이언탁 기자 ut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석 대목 원산지 점검
이언탁 기자 utl@seoul.co.kr

실제로 추석 명절 기간 농축산물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판매, 제조업체들이 무더기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지난달 6일부터 29일까지 제수 및 선물용 농식품 판매 및 제조업체 1만 9672개를 조사한 결과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업소가 547개나 됐다고 15일 밝혔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돼지고기와 배추김치가 각각 168건씩 총 336건으로 전체 적발 건수의 절반이 넘는 54.4%를 차지했다. 이어 쇠고기 52건(8.4%), 콩 32건(5.2%), 닭고기 22건(3.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돼지고기의 경우 국산과 외국산의 가격 차이에 따른 부당이익금이 큰 점과 수입물량 유통 증가로 인해 원산지 위반행위가 증가했다고 관리원측은 설명했다.

배추김치의 경우도 중국산 김치 수입가격이 관세청의 8월 조사 기준 ㎏당 687원으로 국내산 김치 제조원가보다 낮은 점을 악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관리원은 유통경로, 적발사례, 수입량, 가격정보를 분석해 취약 시기 및 품목별로 맞춤형 단속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관원 관계자는 “소비자들도 농식품을 살 때는 원산지를 반드시 확인하고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된다면 신고전화(1588-8112)나 인터넷(www.naqs.go.kr)으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