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은 미스샷… 김인경은 복통 기권

입력 : 2017-10-13 18:06 ㅣ 수정 : 2017-10-13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2R
박성현·전인지·고진영 공동 2위
에인절 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에인절 인
AP 연합뉴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부문에서 박성현(24)을 뒤쫓고 있는 에인절 인(19·미국)이 13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이날 ‘베스트 스코어’인 7언더파 65타를 쳐 중간 합계 11언더파 133타로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날 공동 선두였던 박성현은 완벽한 아이언샷 컨트롤을 보여 주다가 어이없는 미스샷을 했다. 버디 6개, 보기 3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9언더파 135타로 전인지(23), 고진영(22)과 함께 공동 2위에 자리했다. 박성현은 2번홀에서 1.5m짜리 파 퍼팅을 놓쳐 첫 보기를 기록했다. 하지만 3번홀에서 바로 버디를 잡아 반등했다. 5~7번홀 연속 버디와 10번홀 버디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하지만 13번홀에서 위기를 맞았다. 3번 우드샷 실수로 공이 카트 도로를 넘어가 결국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할 수밖에 없었다. 1벌타를 받고 두 번째 보기를 범했다. 그사이 에인절 인이 15·16번홀 버디를 낚으며 뒤집었다.

박성현은 15번홀(275야드)에서 드라이버티샷으로 1온을 시도해 손쉽게 버디를 잡았지만 16번홀에서 어프로치샷이 짧아 세 번째 보기를 기록한 뒤 18번홀에선 1m도 안 되는 버디 퍼팅을 놓쳤다. 그는 “그래도 잘 마무리했다. 3~4라운드에서는 핀 위치가 까다롭고 그린도 딱딱하게 세팅될 것으로 보이는데 공략 지점을 정확하게 파악해 플레이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시즌 첫 승에 도전하는 전인지는 에인절 인과 함께 ‘유이’하게 7타수를 줄여 공동 16위에서 공동 2위로 뛰었다. 전반 9홀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를 기록한 그는 후반 9홀에서 버디만 6개를 쓸어담았다.

‘국내파’ 배선우(23)와 김지현(26)이 합계 8언더파 136타로 공동 5위를 차지했다. 세계 랭킹 1, 3위인 유소연(27·4언더파)과 렉시 톰프슨(22·미국·6언더파)은 각각 공동 18위, 13위에 자리했다.

시즌 3승의 김인경(29)은 ‘조편성 푸대접’ 논란 속에 2라운드를 앞두고 복통으로 기권했다. 그는 전날 랭킹 100위권 밖 선수들과 동반 라운드를 펼친 데다 티오프도 이른 시간대를 받았다. 그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남에게 예우받는 건 중요하지 않다. 나는 내 자신이 예우해야 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에둘러 표현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7-10-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