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 1위 ‘카카오’

입력 : 2017-10-13 18:12 ㅣ 수정 : 2017-10-13 19: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잡코리아 ‘100대 기업 고용’ 조사

31.5%가 선호…CJ·오뚜기順 꼽아
취업 중요 요소로 ‘기업 이미지’ 24.8%


시가총액 100대 기업 가운데 대학생들이 가장 입사를 희망하는 곳은 카카오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전국 4년제 대학·대학원 재학생과 휴학생 등 1879명(남성 844명·여성 1035명)을 대상으로 ‘시가총액 100대 기업 고용 브랜드’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31.5%가 카카오를 선호도 1위 기업으로 꼽았다.

CJ(29.4%)가 두 번째였고 오뚜기(20.7%), 아모레퍼시픽(18.7%), 네이버(17.0%), 삼성전자(14.3%), 엔씨소프트(11.1%), 한국전력(9.6%), KT(9.4%), LG(9.1%)가 뒤를 이었다. 남성들은 카카오(22.3%), 삼성전자(21.2%), 오뚜기(20.7%) 순으로 1~3위를 답했고 여학생은 카카오(39.0%)와 CJ(38.6%)가 압도적인 1, 2위를 형성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시가총액 기준으로 대학생 취업 선호 기업을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정보기술(IT) 관련 기업에 대한 대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대학생들은 취업 희망 기업을 고를 때 중요한 요소로 ‘기업 이미지’(24.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연봉 수준(19.4%), 회사 비전·성장 가능성(18.0%), 복지제도(14.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10-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