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안전 도시 14위

입력 : 2017-10-13 18:10 ㅣ 수정 : 2017-10-13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코노미스트 세계 60곳 평가 10계단 ‘껑충’… 1위는 도쿄
서울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14위에 올랐다. 1위는 일본 도쿄가 차지했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싱크탱크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12일(현지시간) 내놓은 ‘안전한 도시 지수 2017년’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은 100점 만점에 83.61점을 받아 14위를 기록했다. 2015년 같은 보고서에서 서울은 70.9점으로 24위였으나 올해 10계단이나 오르면서 명예를 회복했다.

EIU는 세계 60개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디지털 안전·보건 안전·인프라 안전·개인 안전 등 4개 부문에 걸쳐 모두 49개의 정성·정량 지표들을 평가해 지수를 산출했다.

항목별로 보면 서울은 디지털 안전(34위→18위), 보건 안전(15위→ 5위), 개인 안전(22위→16위) 등에서 순위가 올랐다. 보고서는 서울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컴퓨터 수와 신원 도용 빈도를 줄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사회기반시설(13위→25위) 순위는 12계단이나 내려갔다.

가장 안전한 도시로는 도쿄가 꼽혔다. 도쿄는 89.80점을 받아 2015년에 이어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는 싱가포르(89.64점), 3위는 일본 오사카(88.87점), 4위는 캐나다 토론토(87.36점), 5위는 호주 멜버른(87.30점)이 차지했다. 이어 암스테르담, 시드니, 스톡홀름, 홍콩, 취리히, 프랑크푸르트,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샌프란시스코 등이 6~15위권에 포진했다. 이 밖에 주요 도시로는 런던이 20위, 뉴욕이 21위, 워싱턴DC가 23위, 파리가 24위 등으로 평가됐다.

서울은 또 일본 모리기념재단 도시전략연구소가 이날 발표한 ‘2017년판 세계의 도시종합력(力) 순위’에서 평가 대상인 세계 주요 44개 도시 중 여섯 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울은 2008년 첫 평가에서 13위를 차지한 뒤 순위가 꾸준히 향상돼 왔다. 연구소 측은 교통·접근, 환경, 거주, 문화·교류, 연구·개발, 경제 등 6가지 항목 70개 지표를 점수화해 각 도시의 경쟁력을 평가했다. 그 결과 영국 런던이 1위를 차지했고 뉴욕, 도쿄, 파리, 싱가포르가 2~5위에 올랐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7-10-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