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장·교통량 많은 경기 CO 배출 최대… 충남은 초미세 1위

입력 : 2017-10-13 18:32 ㅣ 수정 : 2017-10-13 22: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대기오염지도 살펴보니

경기, 오염물질 배출량도 가장 많아
충남, 에너지산업·제조업 몰려 있어
화학물질 의한 초미세먼지 발생 최대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 전남 가장 낮아
나머지 지역은 WHO 기준의 2배 이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전국에서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공장과 교통량이 많은 경기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는 에너지산업·제조업이 집중된 충남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받은 2014년 전국 시·도별 대기오염물질(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총 부유먼지, 초미세먼지, 휘발성유기화합물, 암모니아) 배출량을 합산한 결과 경기 지역에서만 총 50만 3039t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배출량 중 바다에서 배출된 양을 뺀 333만 2268t 중 15.1%에 달한다. 환경부가 전국 배출량을 종합 집계한 자료로는 2014년 기준이 최신이다.

경기 다음으로 총 배출량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충남(42만 4958t), 전남(36만 3130t), 경북(30만 7254t), 경남(29만 3692t) 등의 순이었다. 세종시(1만 3273t), 광주(3만 8460t), 제주(4만 454t)는 배출량이 가장 적었다.

경기도에서는 특히 석유화학제품에서 많이 나오는 휘발성유기화합물과 주로 차량, 건축장비 등에서 발생하는 일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두 번째로 많은 충남은 황산화물을 전국에서 가장 많이 배출했다. 강 의원은 “황산화물은 주로 에너지산업, 제조업 공정 중 연소에 의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주로 이들 화학물질에 의해 2차 발생하는 초미세먼지도 충남이 가장 많이 배출했다.

전남에서는 총 부유먼지,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1차 발생량이 모두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경북도 전남과 특징이 비슷했다. 강 의원은 “두 지역 모두 제조업에서 발생하는 분량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지역에서 발생하는 양과는 별도로 2015년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가 49㎍/㎥로 가장 높았고 전남이 37㎍/㎥로 가장 낮았다.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에는 중국 등 외부에서 유입된 양도 포함된다. 경기를 비롯해 인천·충북(48㎍/㎥), 전북·강원(47㎍/㎥)이 가장 높은 편이었다.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은 지역은 전남 외에 광주(40㎍/㎥), 서울(41㎍/㎥), 제주(42㎍/㎥), 충남(43㎍/㎥) 순이었다. 모든 지역이 국내 기준인 50㎍/㎥ 이하에 머물지만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인 20㎍/㎥에는 크게 웃돌았다.

강 의원은 “권역별로 뚜렷하게 나타나는 차이점을 고려한 정책들이 각자 만들어져야 하며, 동시에 전체적 해결을 위한 모니터링이 전제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7-10-1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