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靑 세월호 일지 조작’ 수사의뢰 접수…곧 배당

입력 : 2017-10-13 17:08 ㅣ 수정 : 2017-10-13 1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작 의혹’ 증거 사본, 위기관리지침 등 넘겨받아…서울중앙지검 맡을 듯

검찰이 세월호 참사 보고일지 및 위기관리 지침의 사후 조작 의혹을 규명해 달라는 청와대의 수사의뢰서를 13일 접수해 곧 수사가 개시될 예정이다.

검찰에 따르면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명의의 수사의뢰서를 대검찰청 반부패부에 제출했다.



검찰은 청와대의 수사의뢰서와 조작 정황이 발견된 세월호 참사 보고일지와 불법 변경된 것으로 보이는 위기관리지침 등 증거서류도 넘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수사의뢰서에서 보고 일지 수정 행위가 허위 공문서 작성 혐의에, 대통령 훈령인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 무단 수정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대검은 이르면 이날, 늦어도 16일까지 이 사건 배당을 완료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수사는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을 맡아 온 서울중앙지검이 담당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