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해수위 국감, ‘세월호 질의’ 놓고 여야 공방 끝에 파행

입력 : 2017-10-13 16:55 ㅣ 수정 : 2017-10-13 1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野 “세월호 보고시간 논란 본질 아냐…질의 부적절” 與 “세월호 놓고 누굴 비호하나…‘내로남불 야당’”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부의 13일 해양수산부 국정감사는 오후 감사가 속개되자마자 10분 만에 여야 의원들 간에 고성이 오가면서 파행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오전 질의 중 청와대의 전날 ‘세월호 최초 상황보고 조작 의혹’ 문제를 거론한 것에 대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해수부 국감 주제로 적절치 않다고 강력히 반발하며 충돌이 빚어진 것이다.


한국당의 반발에 민주당도 물러서지 않았다.

민주당은 특히 전날 농림수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한국당도 김대중(DJ)·노무현 정부 시절의 대북 쌀 지원에 관해 비판하지 않았느냐고 따지면서 전형적인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오후 국감에서 “오전 세월호 관련 질의는 부적절했다”고 지적하자, 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즉각 “국감장에서 발언한 동료 의원에 대한 판단은 국민이 하는 것”이라며 “동료 의원에게 그런 지적을 한 것에 심각하게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는 현재 해수부에서 조사·지원을 하는 우리 상임위의 일이다. 관련 법도 우리 상임위가 만들었다”며 “세월호는 끝나지 않았다. 혹시 해수부도 진실을 가로막는 역할을 했다면 당연히 물어볼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또 한국당의 행동을 ‘내로남불’이라며 “어제 저도 잠깐 참았다. 농림축산식품부 국감에서 (야당이) 10년 전 대북 쌀 지원을 비판했지만, 저의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특히 “세월호를 놓고 누구를 비호하려 하는가”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박 의원은 “어쨌든 다른 당의 이야기는 하면 안 되겠지만, (한국당에서) 박 전 대통령도 출당 조치를 한다는 마당이다. 뭐가 문제가 있으니 그런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한국당 권석창 의원이 “동료 의원의 유감 표명에 더 심하게 유감 표명을 하신 것 같다”며 발끈했다.

권 의원은 “세월호 자체의 조사나 피해자 문제가 아닌, 대통령에게 보고된 시간이 언제냐를 두고 다투기 때문에 문제 삼는 것”이라며 “본질이 아닌 다른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에 우리 상임위에서 다룰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를 듣던 민주당 소속 설훈 위원장은 “오전 9시 30분에 보고했는데 10시에 보고된 것처럼 (문건을) 고쳤다. 전 국민이 분노할 수밖에 없는 엄청난 일”이라며 같은 당 박 의원을 두둔했다.

설 위원장은 “보고가 늦게 돼 못 살렸다면 누구 말처럼 미필적 고의에 의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9시 30분에 보고했는지, 10시에 보고했는지는 정확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어떤 경우가 사실인가’, ‘위원장답게 말씀하시라’, ‘이 자리에서 위원장이 뭐 하는 거냐’는 등의 발언을 쏟아내며 거칠게 항의했다.

설 위원장은 야당 의원들의 항의가 빗발치는 속에 “나도 국민의 한 사람이에요”라고 소리치면서 오후 감사 시작 10분 만에 정회를 선포했고, 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