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영유권 분쟁 크림반도 러시아 영토로 인정하는 지도 발간”

입력 : 2017-10-13 16:27 ㅣ 수정 : 2017-10-13 16: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북 러 대사관 밝혀…북핵 위기 관련 대러 구애 공세와 같은 맥락

북한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병합한 크림반도를 러시아 영토로 표시한 새로운 지도가 발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은 한반도 위기 와중에 북한이 전통 맹방인 중국 대신 자국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두둔하는 러시아에 점점 더 기울어지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소개됐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12일(현지시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북한의 ‘과학 백과사전’ 출판사가 새로운 세계지도를 발간했으며 지도에는 크림이 러시아 영토 색으로 표시돼 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이어 “북한 외무성이 크림에서 (지난 2014년) 실시된 러시아 귀속 결정 주민투표 결과를 존중하며 그 결과가 합법적이고 국제법규정에 전적으로 부합하는 것으로 간주한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북한은 크림 문제와 관련한 유엔 표결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표시했으며 크림이 러시아의 분리될 수 없는 일부라는 원칙을 갖고 있다”면서 “(러-일 간 영유권 분쟁 대상인) 쿠릴열도 귀속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이 동일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크림반도와 쿠릴열도를 모두 러시아 영토로 인정한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친서방 정권 교체 혁명이 진행되던 지난 2014년 3월 그때까지 우크라이나 내 자치공화국으로 남아있던 크림반도를 현지 주민들의 투표를 통해 자국으로 병합했다. 투표 결과 96.8%가 반도의 러시아 귀속에 찬성했음을 병합 근거로 들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러시아의 크림 병합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대러 제재를 가하고 있다.

크림 영유권 문제에 대한 북한의 태도는 북핵 위기와 관련해 자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 대신 러시아에 적극적 구애 공세를 펼치는 북한의 최근 대외 정책 노선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