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한국, 무역 美·中 의존도 줄이고 다각화해야”

입력 : 2017-10-13 15:54 ㅣ 수정 : 2017-10-13 15: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뷰서 밝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이 미국과 중국을 넘어 무역을 다각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김 부총리의 발언은 최근 중국과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주목되는 발언이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와 2017년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 중인 김 부총리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김 부총리는 “한국은 미국과의 무역에 크게 의존했었고, 이제는 중국과의 무역에 의존하고 있다”며 “하지만 지정학적 리스크를 고려할 때 다양화에 대한 필요성이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자국의 무역 적자 폭을 올해 초보다 30%가량 줄인 데 한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대미 서비스수지 적자와 한국인 투자자의 미국 투자흐름도 지적했다.

김 부총리는 인도와 동남아시아, 남미 등으로 교역을 확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부총리는 미국과 중국과의 관계가 개선되기를 희망했다. 특히 중국과의 관계는 조만간 최악의 상황은 지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부총리는 교역과 관련해 미국과 중국을 대체하기보다는 보완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