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수만 야생조류 분변서 AI 바이러스 검출…서산시 긴급방제

입력 : 2017-10-13 14:02 ㅣ 수정 : 2017-10-13 14: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 간월호와 천수만에서 서식하는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서산시가 긴급방제에 나섰다.

시는 13일 천수만을 중심으로 반경 10㎞ 이내 방역대를 설정하고 닭과 오리 등 가금류에 대해 이달 말까지 이동제한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방역대 안에서는 닭 40만마리를 비롯해 오리·메추리 등 49만8천여마리의 가금류가 사육 중이다.

또 AI 검출지역을 중심으로 일반인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 차량을 동원해 긴급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

시는 앞으로 방역지역 내 가금 사육 농가에 수시로 전화를 걸어 이상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천수만 철새도래지 입구 2곳에 통제초소를 설치 운영하고 소독작업도 매일 펼치기로 했다.

가금류 사육농가에 생석회(40t)와 발판용 소독약(1천250㎏)을 지원하는 한편 축사 그물망 설치와 보수작업을 돕고, 가금류 방사 사육을 금지하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정밀검사에서 고병원성 여부가 판정되면 그 결과에 따라 방역과 조치를 강화하거나 완화할 예정”이라며 “천수만이 겨울철새 도래지인 만큼 평상시에도 AI 예방을 위한 방역활동을 계속 펼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