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러시아 연계광고 3천 건 공개 협조할 것”

입력 : 2017-10-13 12:48 ㅣ 수정 : 2017-10-13 1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의회 “11월 1일 청문회 후 공개하겠다”

지난 미국 대선 당시 페이스북에 게재된 러시아 연계광고 3천여 건이 내달 중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COO(최고운영책임자)는 이날 IT 전문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미 의회가 러시아 연계광고를 공개한다면 이에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2인자이자 가장 영향력 있는 미국 여성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샌드버그 COO는 인터뷰에서 “우리 플랫폼에서 이번 선거 동안에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다”면서 “(러시아 스캔들을 조사하는) 의회가 광고를 공개하려 한다면 이에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페이스북은 의회와 시민단체의 러시아 연계광고 공개 요청에 대해 “그럴 계획이 없다”면서 부정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미 의회 지도자들도 이날 워싱턴 D.C.에서 샌드버그 COO와 면담을 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는 11월 1일로 예정된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회사 관계자들과의 공청회 이후 광고 내용을 공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 연계광고들이 공개되면 미국 대선을 전후해 러시아 측이 페이스북 독자들에게 어떤 내용의 정치 광고를 했는지 알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대선을 전후해 약 10만 달러어치의 정치 광고를 러시아 정부 연계 집단에 팔았다고 밝힌 후 여론의 거센 비난을 받아왔다.

마이클 코너웨이(공화) 애덤 쉬프(민주) 하원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샌드버그 COO가 페이스북을 둘러싼 정치적 압박의 정도를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면서 “광고 공개 요청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