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민주, 트럼프에 서한 “北위기 전쟁없이 외교로 해결해야”

입력 : 2017-10-13 12:47 ㅣ 수정 : 2017-10-13 1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북 직접 대화, 외교적 전략에 포함돼야”

미국 민주당 의원들이 12일(현지시간) 내달 초 한·중·일 등 아시아 순방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핵·미사일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

상원 외교위 간사인 벤 카딘(메릴랜드),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등 민주당 상원의원 11명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현재의 북한 위기를 전쟁 없이 해결할 수 있는,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외교 노력을 전개할 것을 가장 강력한 어조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특히 미국의 현실적 외교 전략으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지난달 중국 방문 당시 밝힌 북한과의 직접 대화가 포함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틸러슨 장관이 말한 ‘예비적 대화’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 또는 다른 형식의 후속협상을 염두에 둔, 협상 여건 조성의 중요한 단계”라고 평가하고, 북·미 직접 대화 현황과 전망을 의회에 보고할 것을 요청했다.

의원들은 특히 “성공적인 외교 전략은 압박과 함께 북한 지도자에게 미국은 북한에 위협이 아니며, 생존을 위해 핵무기를 개발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확신시키기 위한 대화를 병행해야 한다”며 “대화 없는 압박은 북한의 의심을 더욱 크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 의원들은 주한 미국대사와 국무부·국방부 동아시아 차관보 등의 주요 외교·안보 진용을 즉각 갖출 것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