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갈등 넘어’ 560억 달러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극적 타결(3보)

입력 : 2017-10-13 10:43 ㅣ 수정 : 2017-10-13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규모와 만기 등 기존 계약 그대로 유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갈등을 넘어 한국과 중국 간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이 성사됐다.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극적 타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을 딛고 한국과 중국이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에 합의했다. 한국은행은 13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중국 인민은행과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원화와 위안화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극적 타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을 딛고 한국과 중국이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에 합의했다. 한국은행은 13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중국 인민은행과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원화와 위안화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은 13일 중국과 원·위안 통화스와프 협정이 연장됐다고 밝혔다.

기존 계약이 유지되는 것으로 규모는 560억 달러로 변동이 없고 만기도 종전처럼 3년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와 김동연 경제 부총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중 통화스와프 만기일(10일)에 연장을 최종 합의했으며 기술적 검토를 거쳐서 이날 공표한다고 밝혔다.

한중 통화스와프 협정은 비상시 원과 위안을 상대국 통화로 바꿔주는 내용이다. 북한 리스크가 고조되고 미국 등 주요국이 돈줄을 죄는 상황에 중국과 통화스와프 협정은 한국 경제에는 요긴한 비상 대책이다.

만기일이 지나도록 양국이 만기 연장 여부를 공개하지 않아서 사드갈등과 관련해 어려움이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이번 한중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이 사드갈등으로 냉각된 양국 경제협력 관계를 다시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