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 ‘블록체인 전공’ 신설…4차 산업혁명 앞서간다

입력 : 2017-10-13 18:15 ㅣ 수정 : 2017-10-13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강대 정보통신대학원이 2018학년도 1학기부터 블록체인(Block Chain) 전공을 신설한다고 13일 밝혔다.

세계적으로 급성장하는 핀테크 산업과 블록체인 시스템에 대해 이론과 적용을 아우르는 전문가를 육성하는 교육과정으로, 기존 핀테크 전공 과정을 보강하고 재개편했다.

“앞서가는 교육과정을 진행하기 위해 산업과 연구에서 미개척된 부분이 많은 블록체인의 전공 과정과 지능형블록체인연구센터를 발빠르게 신설했다”는 게 서강대 측의 설명이다.

블록체인은 지난해 세계경제포럼에서 10대 미래기술 중의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 불리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주목받는 블록체인에 대해 ‘블록체인 혁명’의 저자 돈 탭스콧은 ‘가치의 인터넷’이라고 명명하기도 했다.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화폐 등 금융 분야 저변에 다양하게 활용되며, 사물인터넷·전자 선거·콘텐츠관리·공공 문서관리 등 신뢰성 기반의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연구 개발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서강대 정보통신대학원 블록체인학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강대 정보통신대학원 블록체인학과

서강대는 두 가지 트랙으로 블록체인 전공을 구성했다. ‘블록체인 시스템 트랙’은 블록체인의 핵심기술 이론 학습을 통해, 동작원리 및 주요 기술을 익히고 블록체인의 메커니즘은 물론 다양한 영역에서 블록체인을 창의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수 있게 한다.

‘핀테크 트랙’은 ICT기술을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금융이론과 더불어 블록체인, 디지털화폐 등 핀테크 분야에 특화된 기술을 학습한다. 특히 빅데이터, 소셜네트워크 등 ICT기술이 어떻게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창출하는지 심층적인 사례분석과 더불어 새로운 서비스를 모델링하는 기법을 배워 혁신적인 핀테크 서비스를 발굴할 능력을 배양한다.

아울러 서강대 지능형블록체인연구센터에서는 응용 분야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핵심 기술을 개발한다. 이 기술을 기반으로 적응형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의 핵심 연구를 동적 모듈 재배치, 고효율 블록체인 합의 알고리즘, 품질속성연구, 금융 분야의 적용 방법, 분산 저장 기술 개발 등의 분야로 나누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박수용 블록체인연구센터장은 “앞으로는 신뢰가 바탕이 되는 환경 속에서 정보의 가치, 자산 등의 거래가 가능한 블록체인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국내를 넘어 해외의 세계적인 연구소와 교류하며 블록체인 연구와 교육에 있어서 서강대를 중심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포부를 밝혔다.

서강대 정보통신대학원은 2018학년도 전기 신입생 원서접수를 10월 17일부터 30일까지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scc.sogang.ac.kr/gsinfo)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의는 이메일(gsinfo@sogang.ac.kr) 또는 (02)705-8685~6.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