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 FTA 이면합의 의혹 근거 없고 매우 유감”

입력 : 2017-10-13 16:54 ㅣ 수정 : 2017-10-13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한미 FTA 개정협상 관련 미국과 어떤 합의도 없었다”

청와대가 13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야당 일각에서 제기한 정부의 ‘말바꾸기’, ‘이면합의’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브리핑하는 홍장표 경제수석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이 13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이면합의설에 대해 “근거가 없다”며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브리핑하는 홍장표 경제수석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이 13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이면합의설에 대해 “근거가 없다”며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일각에서 우리 정부가 한·미 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말 바꾸기를 했다거나 미국과 이면합의를 했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은 말 바꾸기 논란과 관련해 “정부가 한·미 FTA 재협상이 없다고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그간 한·미 FTA 관련 개정협상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열린 자세로 미국 측과 대화해 나갈 것임을 일관되게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30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 정부와 이면합의가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시 양측간 합의사항은 정상회담 후 발표된 공동선언문에 있는 내용이 전부”라며 “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어떤 공식·비공식 합의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은 “한·미 FTA 협의는 한미 FTA 협정문에 규정된 바에 따라 진행됐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향후 한·미 FTA 개정협상은 통상절차법 따른 국내 절차, 경제 타당성 검토, 공청회, 국회 보고 등이 완료된 후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협상이 시작되면 정부는 이익균형 원칙 하에 최선의 결과가 도출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야당은 정부가 한·미 FTA 개정협상이 당초 없다고 했다가 말을 바꿨다며 이면합의설을 제기하고 공식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