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옥 “국감서 조용해진 민주당…워낙 정부가 죽 쒀놔서”

입력 : 2017-10-13 16:42 ㅣ 수정 : 2017-10-13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전날 열린 국정감사에 대해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며 “워낙 이 정부가 죽 쒀놔 할 얘기가 별로 없어서”라고 13일 주장했다.
질의하는 정태옥 의원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5.2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의하는 정태옥 의원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5.24

정 원내대변인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어제 하루 국감했더니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 작년 야당에서 지금 여당된 사람들 작년엔 대단했었는데 상당히 조용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당이라서 (조용한) 것도 있겠지만 지난 5개월 동안 워낙 이 정부가 죽 써놔서 할 얘기가 별로 없을 거다. 그러니까 조용하다”며 “맨날 하는 이야기가 정권 내준지 5개월도 넘은 정부 이야기하고, 9년 된 전전 대통령 얘기를 계속한다. 이 사람들 마치 과거사 캐기, 남 뒷조사하기 흥신소 차린 것 같다”고 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반면 야당인 한국당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사람들이 여당 체질이어서 조용하고 차분하게 국감에 임했다”고 자평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조용하고 차분한 게 할 말이 없어서 그런 게 아니냐’는 지적에 “할 말 많다”며 “지난 5개월 한 것을 보면 다 그 자체가 지적사항이다. 그래서 할 얘기가 참 많은데 그래도 우리는 절제하고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